Question
28 Apr 2017

English (US) Near fluent
Closed question
Question about English (US)

here's my diary! who can willing to correct my poor english?
and there is Koean also if you want to learnning korean. get in

===

방콕에 온지 반년이 됐어. 그리긴 시간도 아니거니와. 긴시간이기도 하지.
it's been a half year since i arrived Bankok. it not a long time. but also longtime. both are right
하루에 10개씩 단어를 외웠다면? 하루에 100개씩 스쿼트를 했다면?
if i remembered 10word in a day? if i did squirt 100time in a day?
하루에 하나씩 영어 포스팅을 했다면? 오. 괜찮네.
If i write a post in a day? oh preety awsome
늦었다고 생각했을때는 늦은거지. 그래서 빨리 시작해야되
it totally late when i noticed it's late. so i should begin it
월요일도 아니고 달의 첫번째 날도 아니며, 1월1일도 아니야.
it;s not a monday, not first day of month, not 1st January
하지만 시작! 하는거지. 어제 탐엔탐쓰에서 200밧을 쓰며 나갔다온건 분명 의미가 있었어.
but i just start it. i spent 200b in tomtom is totally worth
돈을 소비하는거, 저축하는거, 버는거, 많은 것들이 새롭게 다가오는 방콕이네.
spending money, saving, earning and manythings in Bangkok makes me realize somthing different
우선 가볍게 할수 있는것 부터 할꺼야. 쉽게 부러지는것들 말고, 정말 꾸준해서 몸에 익혀질수 잇는거
예를 들면 2초찍기.
first of all. im gonna do easy one. not a mission can give up. things i can do everyday and make my routine. like 2sec movie
3년? 4년 동안 꾸준이 하루도 빠짐 없이 무언갈 하고 있다는건 나에게도 남에게도 고무적인 일이야.
i did it every day while 3-4years it;s so impresive and amazing to me and other guys
요즘 클라우드때문에 좀 짱나긴 하지만, 그만큼 난 한다면 하는거야.
web cloud makes me annoing, but what i want to say is "i planed it, i will do it"
이렇게 쓰고 보니, 내가 정말 허송새월 보낸것 같아 자괴감이 들지만, 사실 호주가기 전만해도
1일 1포스팅과, 킴씨티 스튜디오 운영등 나름 가시적인 결과가 있는 프로젝트들도 있었단 말이야.
my writing described me a lazy man and it;s makes me uncomfortable.
i made some good result. like post i posted everyday(before AUS trip) and small studio business i maintain.
근데 뭐 그리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살았다고는 말 못하겠다. 편했지뭐.
but im not sure i can say "it was really hard day". it was paradise honistry
아직도 긴가민가 하지만, 입사를 하긴 할 것 같고, 다시한번 담금질이 필요한 타이밍이야.
i can make my job, it not clear yet. its time to wake up again.
그래서 셋팅된건 영어 일기, 뭐가 됐든 써보는 거고, 영작 해보는거고.
so i planed the "english diary". just do it whaever. make a english shit.
알아보니까. 무료 첨삭을 해주는곳도 있고, 헤헤
and i find out community can correction my sentance for free
참 세상에는 참 많은 영어 공부법과 자료, 학원 선생님 등등 참 많아,
there is so many way to study english. bunch of books. tones of school/
우린 매번 그걸 바꿔 가며 맛만 보고 있고,
we just trial some piece of whole thing.
결국 맞는걸 찾아서 꾸준히 이어가면 좋겠다만, 우리들의 그래머인 유즈는 앞부분만 시커매
i should've find way perfect suit to me and keep this long time.
but we closed book in first part everytime
알면서도 또 한번 그래머인 유즈를 사는거지, 이번엔 다를 거라면서.
i knew it, but i buy a new book of grammar. and i remind it "it's different"
카페에서 보니까 무작정 쓰는것보다 한글로 우선 적어보고 영어로 옮기는 것도 좋다고 하네.
community post said, good way to writng english diary is writing in Koran first.
한글로 글을 찌끄리는건 내 특기이자 취미였는데. 요즘 일로 포스팅 하는거 말고 이런글을 쓸일이 참 없었네
oh writing my thought it;s my one of hobby, but there's no chance to make it unless post for studio
싸이월드 시절이나 다음 카페 시절에는 커뮤니티도 많았고 그곳에 작가가 된냥 글도 남기고 했는데.
i wrote some posts in Cyworld and Daum cafe. it makes me feel im a writer
생각해보면 그게 산문집이였고 그게 에세이였어.
In retrospect it was totally essay and diary.
방콕 생활 초기에 다짐했던 사진집+산문 프로잭트는 아직 접지 않았어. 꼭 할꺼야.
the project "picturebook+essay" i planed when i arrived bangkok is not over. i never give up
좋은 컨샙인거같애. 장소와 사람과 나의 인사이트. 어때?
it great concept. the connecting with place, people, and my insight. what do u think?
말만하고 마는 사람은 안됐으면 좋겠음.
i dont want a be a man who stop after make plan
너무 길어지면 힘들어. 운동도 한번에 많이 하면 다음날 알베기지.
shotter is better. too many exercised makes mutsle pain in tommorow morning
그러므로, 마무리.
therfor. finish
이것은 매일매일 장기전이니까.
it;s not a short project.
2초 프로젝트처럼 매일매일. 할수 있겠지? 허허허허허
can i do it every day like 2sec? hahahaha


=====

Answers
Read more comments

English (US)

English (US) Near fluent

English (US)

English (US) Near fluent
Similar questions